분청사기귀얄문장군
상세내용
조선 초기에 많이 제작되었던 분청사기는 회흑색 계열의 태토(胎土)위에 백토로 분장한 뒤 유약을 씌워 구운 도자기로 고려조의 청자나 조선조의 백자에 비해 소박하면서도 활달하다. 청자나 백자가 귀족적 기품을 지니는데 반해 분청사기는 형태나 문양 등이 서민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하겠다.
문양을 보자면 음각으로 여러 선을 두른 후 귀얄문으로 시원하게 처리하였는데 귀얄문은 귀얄, 즉 큰 붓으로 분을 찍어 도자기 표면을 휘감듯 대담하게 시문(施文)한 것을 말하는데 이 귀얄문이야 말로 분청사기의 맛을 제대로 보여주는 시문기법이라 할 수 있다.
가천박물관에 소장, 전시중인 분청사기귀얄문장군은 기형이 단아하고 아름다우며 전면(全面)에 시문된 귀얄문도 대단히 활달하면서도 정갈한 맛이 난다. 조선 초기 분청사기 중 명품(名品)이라 하겠다.

All Rights Reserved By Gachon Museum Copyright 1999
주소:인천광역시 연수구 옥련동 567-22번지 가천박물관 Tel: 032-833-4747 Fax: 032-833-4750